햄 덜 익혀 먹다가 ‘기생충’ 감염돼 시력 잃을 뻔한 남성의 사연

지난 15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덜 익힌 햄 속 기생충 때문에

시력을 잃을 뻔한 남성 샘 코데로(Sam Cordero)의 사연을 전했다.

WFTS

미국 플로리다에 사는 샘은 지난해 크리스마스 연휴에 조금 덜 익혀진 햄을 먹었다.

샘은 평소 돼지고기를 완전하게 익혀 먹는 것을 좋아하지만, 맛에 별 이상이 없어 대수롭지 않게 먹었다.

그런데 연휴가 끝나고 며칠후 샘의 눈에 이상한 검은 점들이 나타나 시야를 방해하기 시작했다.

WFTS

샘은 혹시나 하는 마음에 안과를 찾아갔고, 보이는 검은 점들이 다름 아닌 ‘기생충’이라는 의사의 진단을 받았다.

샘의 눈에서 발견된 기생충은 심한 경우 사람의 뇌를 손상시킬 수도 있는 ‘갈고리 촌충(Taenia solium)’이었다.

갈고리촌충은 주로 돼지고기의 근육에 존재하는데, 77도 이상 가열해야 사라진다.

WFTS

그래서 돼지고기를 완전히 익혀 먹어야 하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다.

그제서야 샘은 자신이 덜 익혀 먹었던 햄이 생각나며 탄식을 내뱉었다.

샘을 진찰한 의사는 “초기에 발견해서 다행이다. 늦게 발견했다면 유리체 내부에 있던

기생충이 죽었을 경우 염증 때문에 실명했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기생충이 알을 낳고 그 유충이 뇌로 이동하면 뇌 손상도 일으켰을 것”이라며 갈고리촌충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WFTS

다행히 의사의 실력있는 시술로 샘의 눈 속에서 기생충은 안전하게 제거됐다.

자칫 심각한 뇌 손상을 입을 뻔한 샘은 “이번 일을 계기로 돼지고기는 꼭 익혀 먹어야겠다”며

기생충 감염을 조심해야 할 필요성을 전했다.

손한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