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고 있는 남성에게 다가가 ‘궁디팡팡’하라고 엉덩이 내준 ‘코기’

지난 2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와 미국 매체 투데이 등 다수 외신은 미국 아이다호주에 사는

여성 매디슨 팜(Madison Palm)과 테라피견 훈련 중인 그녀의 반려견 코라(cora)의 감동적인 사연을 공개했다.

Instagram ‘the.corgi.cora’

매디슨은 최근 코라와 함께 시애틀 공항에서 환승할 비행기를 기다리던 중 한 남성을 발견했다.

남성은 연신 어깨를 들썩이며 흐르는 눈물을 닦고 있었으며, 힘든 일이 있어 보였다.

FaceBook ‘Madison Palm’

비행기 탑승으로 인해 불안 증상을 보이는 줄 알았던 매디슨은

도와줄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던 차에 놀라운 장면을 봤다.

반려견이었던 웰시코기 코라가 스스로 울고 있는 남성에게 다가가 옆에 앉았다.

FaceBook ‘Madison Palm’

엉덩이를 붙이고 가만히 앉아있던 코라는 마치 남성에게 “울지 말아요”라고 말하는 듯 보였다.

매디슨은 혹 코라의 접근이 실례가 될까 봐 남성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Instagram ‘the.corgi.cora’

남성은 “전혀 실례가 아니다. 내가 우는 이유는 어제 키우던 반려견을 잃었었는데,

코라를 보고 생각이 났다”고 전했다.

남성은 자신에게 먼저 다가와 준 코라에게 엉덩이를 토닥여주며 오히려 고맙다고 전했다.

Instagram ‘the.corgi.cora’

매디슨은 “코라는 남성이 슬퍼하고 있다는 것을 먼저 알아채고 위로하기 위해 다가갔다. 정말 놀라웠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지금은 사람에게 먼저 다가가지만 코라는 사실 과거 강아지 농장에서 사육당했던 아픔이 있었다.

귀에 가득 찬 염증과 피부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엉킨 털 등 녀석의 상태는 최악이었다.

Instagram ‘the.corgi.cora’

또한, 약해진 몸으로 강아지 농장에서도 버려졌는데,

우연히 지금의 주인 매디슨이 임시 보호를 자처했고 결국 주인까지 되는 연이 닿았다.

매디슨은 “녀석은 마치 테라피견이 되기 위해 태어난 강아지 같다”며

“슬프고 마음이 아픈 사람들을 알아보는 기막힌 능력이 있기 때문이다”고 전했다.

이어 “사실 코라를 키우면서 오히려 녀석에게 사랑의 의미를 다시 배우고 있다.

조건이 없고, 무조건적으로 사랑하는 녀석만의 사랑법을 알아가고 있는 중이다”고 전했다.

손한나 기자